연예 >전체

'꼭두의 계절' 임수향 ''든든한 동료들, 출연 마다할 이유 없어''
등록 : 2023.01.27
[스타뉴스 상암=한해선 기자]
배우 임수향이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진행된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99년마다 인간에게 천벌을 내리러 이승에 내려오는 사신(死神) 꼭두가 신비한 능력을 가진 왕진의사 한계절을 만나 벌이는 생사여탈 판타지 로맨스 '꼭두의 계절'은 오늘(27일) 첫 방송된다. /2023.01.27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임수향이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진행된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99년마다 인간에게 천벌을 내리러 이승에 내려오는 사신(死神) 꼭두가 신비한 능력을 가진 왕진의사 한계절을 만나 벌이는 생사여탈 판타지 로맨스 '꼭두의 계절'은 오늘(27일) 첫 방송된다. /2023.01.27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임수향이 좋은 감독과 배우들의 참여로 '꼭두의 계절'에 출연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극본 강이헌, 허준우, 연출 백수찬, 김지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백수찬 감독, 김정현, 임수향, 김다솜, 안우연, 김인권, 차청화가 참석했다.

임수향은 '꼭두의 계절'에 출연한 이유로 "판타지 로맨스를 해보고 싶었고 대본이 좋았다. 백수찬 감독님이 나 어렸을 때 인연이 있었는데 불러주셔서 반가운 마음으로 임했다. 든든한 동료들이 함께 한다고 하니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번 작품이 첫 사극인 그는 "'신기생뎐' 때 한복을 입어서 내가 사극을 한 줄 아시던데 이번이 첫 사극이다. 너무 재미있더라"라고 말했다.

'꼭두의 계절'은 99년마다 인간에게 천벌을 내리러 이승에 내려오는 사신(死神) 꼭두(김정현 분)가 신비한 능력을 가진 왕진의사 한계절(임수향 분)을 만나 벌이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27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상암=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