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인터뷰] 강채림, ''데뷔골 기억 대만전, 모든 것 보여드리겠다''
등록 : 2022.07.25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강채림이 마지막 대만전을 앞두고 최고의 경기력을 선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콜린 벨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여자 대표팀은 오는 26일 오후 4시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대만과 2022 EAFF E-1 챔피언십 3차전 경기를 치른다.

현재 한국은 일본에 1-2 패배, 중국과 1-1 무승부를 거두며 1무 1패를 기록 중이다. 사실상 우승이 좌절됐지만 마지막 대만전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고 귀국하겠다는 의지다.

대만전에 앞서 대한축구협회(KFA)는 강채림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강채림은 지난 중국전을 되돌아보며 "너무 아쉬웠다. 가진 걸 전부 보여주지 못했다. 득점 기회가 왔지만 살리지 못해 무승부에 그쳤다"라고 언급했다.


여자 축구에서 세계적인 강팀에 속하는 일본과 중국을 상대로 1무 1패. 대등한 경기를 펼쳤기에 더욱 아쉬웠다. 그래도 지난 두 경기를 통해 더욱 자신감이 생겼다. 강채림은 "일본전이 끝난 뒤 선수들 사이에서 열심히 뛰자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그래서 중국전은 더 투지 있게 뛰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마지막 3차전 상대 대만은 반드시 잡아야 할 상대다. 유종의 미를 위해서라도 그렇다. 강채림에게 대만은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다. 지난 2019 동아시안컵에서 데뷔골을 선물해준 팀이다. 강채림은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는 팀이라 더욱 자신있게 맞설 수 있을 것 같다. 보여줄 수 있는 건 모두 보여드리겠다"라고 강조했다.

동아시안컵이 끝난 뒤 대표팀은 내년 월드컵을 앞두고 마지막 담금질에 나선다. 강채림은 "소속팀에서 주로 교체로 많이 나섰다. 이번 동아시안컵은 체력적으로 부족했던 것 같다. 부족한 부분을 채우면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라고 확신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