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조규성, ''날강두+일본 16강 배 아파'' 어록 제조기→'분노' 日 언론은 펄쩍
등록 : 2022.12.05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날강두"부터 "일본의 16강행이 배 아프다"까지, 조규성은 어록 제조기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포르투갈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극적으로 조 2위에 안착,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조규성도 선발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비며 한국의 16강행에 일조했다. 조규성은 지난 가나와의 2차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했다. 실력과 별개로 잘생긴 외모까지 한몫하면서 조규성은 큰 주목을 받았다.


일본 팬들도 조규성의 외모에 시선을 뺏겼다. 그러나 포르투갈전이 끝난 뒤 진행한 조규성의 인터뷰 내용이 공개되자 일본 팬들은 태세 전환에 나섰다. 일본 매체 역시 이에 동참했다.

포르투갈전이 끝난 직후 조규성은 "일본이 16강에 가서 우리도 반드시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일본이 16강에 가서 배가 아팠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에 일본 매체 '사커 다이제스트'는 "조규성의 발언이 문제를 일으켰다. 잘생긴 외모로 일본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끈 조규성의 발언은 불쾌했다. 분명히 적절하지 못한 발언이었다"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또한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두고 "날강두"라고 지칭해 화제가 됐다. 조규성은 교체되어 나가는 호날두에게 "빨리 나가라"고 재촉했고 호날두가 조규성에게 욕설을 하면서 둘은 충돌을 빚었다.

한편, 한국은 16강에서 브라질과 맞대결을 펼치고 일본은 크로아티아과 8강행 티켓을 놓고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사진=뉴스1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