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측근 구속에 위기’ 이재명, 민생으로 돌파구 시도… “공공임대 예산 원상복구”
등록 : 2022.11.20

[스포탈코리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국가는 모든 국민의 주거기본권을 보장할 의무가 있다”며 취약 계층에 대한 주거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전날 최측근 정진상 당대표 비서실 정무조정실장이 구속되며 자신의 입지가 흔들리자 ‘민생’으로 돌파구를 모색하는 모양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모든 국민은 인간다운 생활을 할 권리를 가진다’라는 헌법 정신을 국민의 삶에 구현하는 것이 정치의 책무”라며 “지난 16일 민주당이 국토위 예산소위에서 정부가 삭감한 공공임대주택 예산을 원상복구 시킨 이유”라고 밝혔다.

그는 “경기 침체로 인해 저소득 서민의 주거안정이 위협받고 있다”며 “주거취약계층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고 국가가 나서서 주거안정을 보장하는 긴급한 대책이 필요한 때”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어 “그러나 정부는 오히려 서민 주거안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공공임대주택의 예산을 5조 6000억원 삭감했다. 특히 지난 8월 기록적 폭우로 반지하 등 열악한 주거환경이 국민의 생명을 위협한다는 점이 드러난 상황에서 이런 예산안을 내놓은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며 “정부여당의 반대로 난항이 예상되나 국민의 삶에 필요한 예산을 회복하기 위해 민주당은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지난 19일 서울중앙지법 김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19일 정 실장에 대해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실장은 지난 2013~2020년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자 선정 등의 대가로 민간사업자 등에게 수억원의 불법 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