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ACL 16강] 수장 떠난 후 첫 경기가 전북전, “놀라운 결과 나올 수도”
등록 : 2022.08.17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대구FC가 가마 감독과 결별한 어수선한 상황에 전북현대를 마주했다. 전북전을 ‘전환점’으로 만든다는 의지다.


대구는 18일 오후 5시 일본 사이타마의 우라와 코마바 스타디움에서 전북과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에 임한다.

경기 전 최원권 감독 대행은 “우리 팀 상황이 참 좋지 않다. 내일 경기로 전환점을 만들어야 한다. 당장 변화를 줄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에 선수들과 미팅을 통해 많은 대화를 나눴고, 대화를 통해 해답을 찾으려 했다. 그것을 내일 경기에서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현재 대구의 분위기는 좋지 않다. 리그에서는 4연패 중이다. 승리를 맛본 지 벌써 2달이 지났다. 최 감독 대행은 “우리 팀은 2부에 있던 작은 팀이었고, 이기는 것보다는 지는 것에 익숙한 팀이었다. 하지만 우리는 선수들과 코치진, 그리고 팬이 하나가 되는 법을 알고 이를 통해 이기는 법을 아는 팀이다. 나는 우리 선수들을 믿고, '이기는 DNA'를 내일 다시 한번 발휘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상대 전북은 매우 강한 팀이다. 우리는 전북을 이겨본 경험이 있고, 전북 선수들을 잘 알고 있다. 우리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마음만 먹는다면, 또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진다면 내일 경기에서는 놀라운 결과가 나올 것이라 생각한다”며 ‘승리’를 기대했다.

수장이 떠난 후 팀을 재정비할 시간도 많지 않았다. 대구는 ‘주장단 교체’라는 처방을 내렸다. 새로운 캡틴은 세징야, 부주장으로는 이근호, 오승훈이 낙점됐다.

최 감독 대행은 “너무 갑작스러운 일이었고, 당황스러운 건 사실이다. 당장 큰 경기를 앞두고 있었고, 빨리 상황을 정리해야 할 필요가 있었다. 기존 베테랑 선수들과 미팅을 가졌고, 주장단 교체 또한 미팅을 통해 이뤄졌다. 짧은 시간 안에 팀을 만든다는 건 어렵다. 대구에서 7~8년을 일했기에 오히려 선수들을 안정시키는 데에는 큰 어려움이 없었다. 우리가 할 수 있다는 믿음을 계속 주며 선수들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하필 에이스 세징야도 정상적인 컨디션이 아니다. 다만 최 감독 대행은 믿음을 보였다. 그는 “세징야는 항상 우리에게 믿음과 신뢰를 주었고, 기적을 만들었고, 내일 경기 또한 그렇게 해줄 거라 믿는다. 부상으로 정상 컨디션이 아니지만, 그래도 세징야라면 우리 팀을 위해서 뭔가를 해줄거라고 생각한다. 세징야를 비롯해 모든 우리 선수들에게도 기대하고 있고, 우리 선수들이 기대에 보답해줄 거라고 믿는다”고 했다.

사진=대구FC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