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한국-우즈벡] '조현택 환상 동점골' 한국, 우즈벡과 1-1 무승부...'2연전 2무'
등록 : 2022.09.26

[스포탈코리아=화성] 곽힘찬 기자= 황선홍호가 조현택의 환상적인 동점골에 힘입어 무승부를 거뒀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26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친선전에서 우즈베키스탄과 1-1 무승부를 거뒀다.

한국은 김정훈(GK), 변준수, 박규현, 황재원, 조성권, 오재혁, 고영준, 윤석주, 정한민, 안재준, 오현규가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우즈벡은 나자로프(GK), 미르사이도프, 투르스노프, 함라일로프, 다브로노프, 이브라기모프, 잘로이디노프, 부리에프, 주라쿠지예프, 노르쳬프, 지야노프를 선발로 내세웠다.


전반 4분 한국이 위기를 맞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잘로이디노프가 올린 크로스를 이브라기모프가 헤더로 연결했고 골키퍼의 키를 넘을 뻔했지만 한국 수비진이 가까스로 걷어냈다. 한국도 곧바로 응수했다. 6분 역습 상황에서 오현규의 강력한 슈팅이 굴절되며 골키퍼 품에 안겼다.

전반 21분 우즈벡은 지야노프가 정교한 감아차기로 선제골을 노렸지만 김정훈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치열한 공방전이 계속됐다. 42분 중앙을 돌파한 우즈벡이 강력한 슈팅으로 한국 골문을 위협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김정훈 골키퍼가 선방했다. 후반 추가시간 1분 혼전 상황에서 오현규의 강력한 슈팅이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전반전은 0-0으로 끝났다.



한국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정한민, 윤석주가 나가고 이진용, 홍시후가 들어갔다. 후반 3분 우즈벡의 선제골이 터졌다. 노르차예프가 측면을 돌파한 돌파한 뒤 땅볼 크로스를 연결했고 이를 지야노프가 감각적인 로빙슛으로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5분 한국이 반격에 나섰다. 역습 과정에서 공이 흘렀고 우즈벡 페널티박스 앞으로 쇄도하던 오현규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우즈벡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한국은 포기하지 않았다. 33분 한국의 환상적인 동점골이 터졌다. 프리킥 상황에서 교체로 투입된 조현택이 멋진 감아차기로 우즈벡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며 추가골을 노렸지만 더 이상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한국은 후반 막판 권혁규를 투입하며 역전골을 노렸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경기는 결국 1-1 무승부로 종료됐다.

사진=뉴시스, 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