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이집트전] 정우영-황인범도 없는 중원, 생애 첫 A매치 선발 고승범 보라
등록 : 2022.06.14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벤투호의 중원이 달라졌다. 고승범(김천상무)이 플랜B를 시험할 무대에서 생애 첫 A매치 선발 기회를 잡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집트와 하나은행 초청 A매치 평가전을 치른다.

최근 흐름은 좋지 않다. 브라질에 1-5 완패를 당한 뒤 칠레를 2-0으로 꺾었지만 파라과이에 가까스로 2-2 무승부를 거뒀다. 김민재, 이재성, 황희찬의 부재 등 여러 가지 문제를 노출하며 비판을 받았다.

분위기를 바꿔야 한다. 대표팀은 평가전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이집트전에서 변화를 시도한다. 약 보름 동안 4경기를 치르는 빡빡한 일정을 소화한 탓에 주전 일부가 정상 컨디션이 아니다. 정우영(알사드)이 칠레전까지 마치고 왼쪽 다리 근육 부상으로 소집 해제됐고 '황태자' 황인범도 피로가 누적됐다.


중원에서 구멍이 생긴 벤투 감독은 대체 자원을 이집트전에서 평가한다. 기존 황인범과 이재성(마인츠)이 보여주던 대표팀의 공격 전개는 백승호(전북현대)와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맡는다. 그동안 대표팀에서 충분한 역량을 보여준 카드라 안정적인 접근이다.

고민이던 수비 역할은 고승범이 기회를 잡았다. 정우영 외에 대체자가 마땅치 않았던 중원에서 수비력을 활동량과 킥력이 좋은 고승범으로 메울 계획이다. 고승범은 지난 1월 터키 전지훈련부터 대표팀에 계속 발탁되면서 교체 투입으로 A매치 2경기를 소화했다. 선발 출전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벤투 감독이 강조하는 시스템이 낯설지 않다.

한국은 손흥민을 필두로 김승규(GK), 김진수, 김영권, 권경원, 김태환, 백승호, 정우영, 권창훈, 고승범, 황의조가 먼저 이집트를 상대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