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월드컵 예선] ‘이재성·손흥민·정우영 골’ 한국, 이라크 3-0 대파… 카타르행 청신호
등록 : 2021.11.17

[스포탈코리아] 한국이 모처럼 대승을 거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7일 0시(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6차전에서 이라크를 3-0으로 완파했다. 조 2위 한국(승점 14)은 3위 아랍에미리트(승점 6)와 격차를 벌리며 카타르행에 청신호를 켰다.

벤투호는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조규성, 2선에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이 섰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정우영과 황인범이 짝을 이뤘다. 포백 라인은 김진수, 권경원, 김민재, 이용이 구축했고,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홈팀 이라크도 4-2-3-1 대형으로 맞섰다. 알리 알하마디가 선봉에 섰고, 이브라힘 바예시, 바샤르 라산, 모하메드 카심이 뒤를 받쳤다. 3선에는 모하메드 알리아부드, 암자드 아트완이 나섰다. 수비진은 모하나드 제아즈, 레빈 술라카, 아메드 이브라힘, 프란스 푸트로스가 구축했고, 골문은 파하드 탈립이 지켰다.

볼 점유 시간은 한국이 길었으나 이라크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전반 5분 라산이 좌측면에서 안쪽으로 치고 들어오면서 때린 슈팅이 골대 옆으로 빠졌다. 한국은 전반 15분 손흥민이 먼 거리에서 때린 왼발 슈팅이 골키퍼 품에 안겼다.

한국은 전방 압박을 하며 이라크를 불편하게 만들었다. 전반 23분 압박으로 끊어낸 볼을 황희찬이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이라크는 전반 27분 부상을 당한 제아즈를 빼고 아드난 알 타미미를 투입했다.

전반 32분 한국이 0의 균형을 깼다. 이용이 우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김진수가 반대편으로 연결했고, 이후 이재성의 왼발 슈팅이 골망 구석을 갈랐다. 벤투호는 이후에도 볼을 점유하며 빈틈을 노렸으나 기회를 잡지 못했고, 1점 차 리드를 쥔 채 전반을 마쳤다.

이라크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변화를 줬다. 카심을 빼고 아이멘 후세인을 집어넣었다. 후반도 한국이 주도했다. 이라크도 마냥 물러서지는 않았다. 후반 16분 후세인이 뒤에서 넘어오는 볼을 발리슛으로 연결했으나 김승규가 막았다.

후반 17분 이라크가 교체 카드를 모두 소진했다. 아트완, 아부드, 푸트로스를 빼고 아마드 파델, 사자드 자심, 무스타파 라딜을 투입했다. 1분 뒤 한국은 이재성을 빼고 정우영을 집어넣었다.

선수를 대거 바꾼 이라크지만, 한국의 공격이 훨씬 날카로웠다. 한국은 후반 28분 조규성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2점 차 리드를 쥐었다. 5분 뒤에는 추가골이 터졌다. 교체로 들어온 정우영이 황희찬의 패스를 받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승기를 굳힌 한국은 후반 37분 황희찬과 김진수를 빼고 송민규와 홍철을 투입했다. 4분 뒤에는 황인범과 손흥민 대신 백승호와 엄원상을 집어넣었다.

후반 추가시간은 6분이 주어졌고, 이라크는 만회골을 노렸다. 하지만 한국은 노련하게 경기를 운영을 하며 3-0 대승을 지켜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