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월드컵 예선] ‘정우영 데뷔골’ 벤투호, 이라크에 3-0 앞선 채 후반 진행 중
등록 : 2021.11.17

[스포탈코리아]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A매치 첫 골을 신고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7일 0시(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6차전에서 이라크에 3-0으로 리드를 쥐었다. 이재성, 손흥민, 정우영이 차례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짧은 패스로 볼을 점유했고, 압박하며 이라크를 옥죄었다. 하지만 좀체 슈팅 기회는 나지 않았다.

전반 15분 손흥민의 슈팅으로 포문을 연 한국은 전반 23분 황희찬의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이라크의 밀집 수비에 고전하던 한국이지만, 전반 32분 골이 터졌다. 이용이 우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김진수가 반대편으로 연결했고, 이재성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한국은 후반 23분 추가골 기회를 잡았다. 조규성이 상대 수비수와 경합 상황에서 넘어졌고, 심판이 페널티 마크를 찍었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오른쪽 구석으로 깔아 찬 볼이 골망을 갈랐다.

그런데 손흥민이 킥을 하기 전에 정우영이 박스로 들어오면서 다시 한번 페널티킥을 처리하게 됐다. 손흥민은 2번째 시도에서 가운데로 차 넣으며 한국에 2점 차 리드를 안겼다.

한국은 5분 뒤 3번째 골을 넣었다. 손흥민이 박스 안에서 밀어준 볼을 황희찬이 가운데 있던 정우영에게 재차 밀어줬다. 정우영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