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현장목소리] 조현우에게 막힌 오세훈, “헤더를 더 세밀하게 했다면”
등록 : 2020.10.12

[스포탈코리아=고양] 한재현 기자= 김학범호 공격수 오세훈이 형님인 국가대표팀 상대로 골을 노렸지만, 조현우(울산 현대) 벽에 좌절했다.


대한민국 올림픽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국가대표팀과 2020 하나은행컵 친선전에서 0-3으로 패하며, 1차전 2-2 무승부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오세훈은 이날 경기에서 교체 투입되어 골을 노렸다. 후반 22분 측면에서 오는 볼을 정확한 헤더로 연결했지만, 조현우의 선방에 막혔다. 오세훈 입장에서도 매우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그는 “실책은 아쉬웠지만, 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었다. 긍정적인 부분이다. 득점에 있어 쉽게 갈 수 있었는데 못해서 아쉬웠다”라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또한, 자신의 울산 선배인 조현우의 선방도 같이 치켜세웠다. 그는 “현우 형이 잘 막았다. 헤더를 세밀하게 했으면 넣었을 것이다. 막혔을 때 아쉬웠지만, 경기 끝날 때까지 득점할 자신감이 생겼다”라고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또한, 첫 유관중 경기에서 찾아준 2,075명 팬들에게 “팬들이 오신 점에서 힘이 난다. 한 발 더 뛸 수 있게 됐다. 우리에게 좋다. 응원하시면 좋은 모습으로 발전하겠다”라고 고마움과 함께 더 나은 활약을 약속했다.

사진=뉴스1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