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현장목소리] ‘선제골’ 이동경, “이적 불발, 생각하지 않으려 노력”
등록 : 2020.10.12

[스포탈코리아=고양] 한재현 기자= 벤투호 승리의 신호탄 된 이동경이 최근 시련을 딛고 웃었다.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올림픽대표팀과 2020 하나은행컵 친선전을 3-0으로 이기며, 1차전 2-2 무승부 고전을 씻어냈다.

이동경은 후반 9분 돌파로 올림픽대표팀 수비를 흔든 이동준의 도움을 받아 선제골을 넣었다. 이후 국가대표팀은 쉽게 경기를 풀어갔고, 후반 연속 2골로 쐐기를 박을 수 있었다.

그는 “2차전 승리 위해 준비했다. 승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동준이가 잘 만들어줘 넣을 수 있었다.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이동준에게 공을 돌렸다.

이동경은 대표팀 합류 이전까지 마음 고생을 심하게 했다. 최근 추진했던 유럽 무대 이적이 실패했기에 심리적으로 많이 흔들렸다.

그는 “지나간 일에 생각하지 않고 싶다. 팀에 도움이 될 수 있게 준비 잘 해서 울산 현대 우승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털어냈다.

이동경은 이번 경기 활약으로 차후 다시 합류할 올림픽대표팀에서 활약도 기대가 된다. 그러나 김학범 감독은 “본선 엔트리 확정까지 끝까지 경쟁해야 한다”라며 선수들의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게 했다.

그는 “당연하다. 대회 전까지 경쟁 통해서 우수한 선수가 나가야 한다. 저도 준비를 잘 할 것이다. 상대편으로 처음 뛰었는데, 좋은 능력을 가진 선수들이 있다. 좋은 팀이 되어가고 있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