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순진한 맨유가 답답한 라이벌 레전드 ''퍼거슨 스타일 이제 없어''
등록 : 2021.11.25

[스포탈코리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원하는 건 대체 뭐야."


리버풀 출신 축구 전문가 제이미 캐러거가 감독 선임에 소극적인 맨유를 이해하지 못했다.

맨유의 감독 신임은 실패로 끝났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에게 계속 힘을 실어주며 부진 탈출을 기대했던 맨유는 뒤늦게 경질을 택했다. 감독을 바꿀 시기를 몇번이고 놓쳤다. 그러는 사이 좋은 지도자도 흘려보냈다. 현재 맨유는 마이클 캐릭 코치에게 대행을 맡겼고 잔여 시즌을 이끌 또 다른 임시 감독을 찾고 있다.

조금 더 빨리 움직였다면 상황이 달라졌을 수도 있다. 캐러거가 답답해 하는 포인트다. 캐러거는 일찌감치 솔샤르 감독 경질을 주장했다. 솔샤르 감독을 옹호한 게리 네빌을 비롯한 맨유 출신 전문가와 다른 입장이었다. 결과적으로 캐러거의 분석이 옳았다.

캐러거가 다시 맨유에 냉철한 조언을 건넸다. 그는 '텔레그래프'를 통해 "토트넘 홋스퍼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을 데려오기 위해 맨유보다 일찍 움직였다. 일각에서는 콘테 감독이 맨유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러나 콘테 감독에게 관심을 보였다면 유혹을 받았을지도 모른다"라고 늦은 결정을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정확히 맨유가 원하는 게 무엇인가. 아직도 25년간 이끌어줄 또 다른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있다고 순진하게 믿는 건가. 정신차려라. 축구는 달라졌다. 더 이상 그런 감독은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꼬집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