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파이널 생각 금물' 정경호 대행 ''오늘이 마지막이라고 강조''
등록 : 2022.09.18

[스포탈코리아=성남] 조용운 기자= 다이렉트 강등을 피해야 하는 성남FC의 정경호 감독대행이 정신무장을 강조했다.


성남은 18일 홈구장인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포항스틸러스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33라운드를 치른다. 현재 6승6무20패(승점 24)로 최하위에 머물러 있는 성남은 파이널 라운드에서 탈꼴찌를 하려면 정규라운드 최종전인 오늘 이겨야 한다.

정경호 대행도 "우리가 잘하고 다른 팀들 결과를 봐야 한다. 1점이든 3점이든 얻어서 포기할 상황을 안 만들어야 한다. 분위기가 중요하다"라고 했다.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에게 팬들의 사랑을 강조했다. 정경호 대행은 "성남에서 3년차인데 사실 1~2년차 때도 지금과 비슷한 상황이었다. 그런데 지금 가장 팬들의 진정성을 느끼고 있다"며 "팬들은 우리에게 진심을 다하고 있다. 더 이상 받기만 해서는 안 된다. 보여줘야 한다. 파이널이 있다고 생각하지 말고 오늘이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임하라고 당부했다"라고 말했다.


공격을 위해 뮬리치를 꺼냈다. 정경호 대행은 "컨디션 관리 차원에서 뮬리치를 전북현대전에 아꼈다. 일단 우리는 골을 넣어야 이길 수 있다. 그동안 여러 조합을 시험했고 방향성을 잡았다. 이젠 잘할 수 있는 조합으로 나선다"라고 설명했다.

이달 초 홈에서 선두 울산현대도 잡았었던 정경호 대행은 "울산, 전북, 포항은 다 비슷하다. 강팀을 상대로 우리가 못하지 않았다. 초반 분위기를 가져와야 한다"라고 초점을 맞췄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