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2위’ 이우형 감독, “상대 안 중요...우리가 잘해서 도망가야”
등록 : 2022.09.17

[스포탈코리아=아산] 반진혁 기자= 이우형 감독이 상대가 아닌 자신에게만 집중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FC안양은 17일 오후 6시 30분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충남아산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2 40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안양이 충남아산에 패배한다면 1위 광주FC의 우승과 자동 승격이 확정된다. 들러리가 될 계획은 없다.

특히, 추격자 대전하나시티즌이 전남드래곤즈와 1-1 무승부를 거두면서 2위를 지킬 수 있는 확률이 커졌다.

이우형 감독은 경기 전 기자 회견을 통해 “대전의 결과는 중요하지 않다. 우리가 잘해서 도망가야 한다. 그러지 못하면 바뀌는 건 없다”며 승리 의지를 불태웠다.


안양은 지난 라운드 경기에서 광주에 1-2로 패배하면서 무패 행진이 15경기에서 멈췄다.

이에 대해서는 “오랫동안 선수들이 열심히 했다. 언젠가 깨질 기록이었다”며 크게 개의치 않았다.

이날 핵심 공격 자원 조나탄은 선발이 아닌 벤치에서 출격을 기다리는데 “다음 경기 상대가 대전이다. 체력안배와 로테이션 가동이다. 후반에 투입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