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백승호는 데뷔골보다 승리가 중요했다 “부진 벗어나는데 도움 돼”
등록 : 2021.06.06

[스포탈코리아=성남] 김성진 기자= K리그 데뷔골을 터뜨린 백승호(전북 현대)가 자기 골보다 승리에 더 기뻐했다.


백승호는 6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FC와의 K리그1 15라운드 연기 경기에서 전반 15분 엄청난 궤적으로 프리킥으로 골을 터뜨리며 전북의 5-1 대승에 기여 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K리그 무대에 온 백승호는 K리그1 7경기 만에 데뷔골의 기쁨을 누렸다.

그는 “5월에 쉽지 않았는데 좋은 경기로 하게 돼 마음이 좋다”며 전북이 7경기 연속 무승(4무 3패)의 부진을 끊은 것에 기뻐했다. 데뷔골에 대해서는 “되게 중요한 시기였는데 내 골로 팀이 쉽게 경기를 하게 됐다. 골보다 안 좋은 시기를 벗어나게 됐다.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승리에 기여한 것이 더 중요했다고 전했다.

백승호는 먼 거리에서 낙차 큰 프리킥으로 골을 넣었다. 자신의 장점인지 묻자 “내 장점이라 하기는 어렵다. 소속팀이나 올림픽팀에서 프리킥 연습하는 시간이 있었는데 괜찮았고 살려서 해보자고 한 것이 잘 맞았다”고 설명했다.

득점 후 후련한 듯한 표정을 지은 것에 대해서는 “힘든 시기가 있었다. 내가 뛸 때 이기고 결과가 좋았으면 했다. 잘 풀렸으면 하는 마음에 그렇게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자기 경기력이 좋지 않다는 기사에 대해서는 “신경 쓰지 않는다”면서 “어렸을 때부터 많이 들었다. 그런 것에 적응이 됐다”고 했다. 이어 “어렸을 때 바르셀로나에 갔을 때도 거품이라는 말을 들었다. 내가 잘하면 좋은 기사가 나오고 안 좋으면 그런 기사가 나온다. 난 운동만 열심히 한다는 생각이다”라고 덤덤히 받아들였다.

백승호는 다시 올림픽팀에 합류해 오는 12일과 15일 치르는 가나와의 평가전 준비에 들어간다. 이날 활약이 올림픽팀 주전 자리에 도움이 될지 묻자 “모두에게 소중한 자리다. 다들 준비하고 있다. 가서도 잘해야 한다”라며 경기에서 활약은 잊고 경쟁에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