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기적 쓰는 조성환 감독의 비장함 ''울산전도 우린 호락호락 않을 것''
등록 : 2020.09.16

[스포탈코리아=인천] 조용운 기자= '꼴찌' 인천 유나이티드가 기적을 쓰고 있다. 어느새 강등권 경쟁팀인 수원 삼성과 승점이 같아졌다. 이제 같은 위치에서 강등 탈출을 위해 싸운다.


인천이 탈꼴찌를 위한 놀라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16일 열린 FC서울과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홈경기에서 송시우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기며 4승6무11패 승점 18을 기록했다. 같은 시간 포항 스틸러스와 비긴 11위 수원과 승점 동률이다. 다득점에 밀려 여전히 최하위지만 인천이 바로 다음 라운드에서 순위를 뒤집는 것도 충분히 가능하다.

인천은 개막 15경기까지 승리가 없었다. 지난달 대구FC를 상대한 16라운드에서야 감격의 첫 승리를 따냈다. 그제서야 승점을 챙긴 인천이라 당연히 강등을 예상했다. 뻔한 그림을 없애기 위해 인천이 감독 교체를 단행했지만 너무 늦었다는 시선이었다.

그런데 조성환 감독이 부임하고 치른 7경기서 4승을 챙기며 강등권 싸움을 안갯속으로 바꿨다. 수원의 부진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인천은 분위기를 바꾼 만큼 앞으로 스플릿 결과에 따라 상황이 180도 달라질 수 있다. 특히 하위 스플릿에서 대결이 확실한 만큼 지금 기세라면 더 나은 순위도 기대할 수 있다.

조성환 감독도 인천의 행보에 만족감을 표했다. 그는 서울을 잡은 뒤 "오늘 모습이 진짜 인천"이라며 "그동안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팬들의 염원, 구성원들의 분발로 좋은 결과가 이어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인천이 정말 단단해진 것이 경쟁팀의 상황을 크게 살피지 않는다. 수원과 격차가 사라졌지만 조성환 감독은 "상대의 승점은 중요하지 않다. 오늘 결과가 남은 경기에서 긍정적인 동기부여가 될 것"이라며 "인천은 알게모르게 저력이 있다. 다만 이를 맹신하면 안 된다. 한 번의 실수로 무색해질 수 있다. 한 경기 한 경기 실패하지 않게 집중해야 한다"라고 더욱 채찍질을 했다.

인천이 달라진 가장 큰 힘은 안정감이다. 조성환 감독 체제서 거둔 4승 중 세 차례나 무실점 승리다. 조성환 감독은 "인천의 수비력이 전방 압박보다는 밸런스를 90분간 유지하는 것에 더 용이하다. 그래서 스리백을 택했다. 오늘 같은 경기력이라면 어느 팀이든 자신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물론 일정은 녹록하지 않다. 당장 다음 상대가 우승 경쟁에 불이 떨어진 울산 현대다. 울산도 최근 무승이 길어진 탓에 인천을 상대로 분위기 반전을 노릴 수 있다. 자칫 인천의 상승세가 흐트러질 수도 있는데 조성환 감독은 당당했다.

그는 "울산전이 쉽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오늘 서울전도 마찬가지였다. 원정 3연전을 치르면서 피로도가 상당했는데 서울을 이겼기에 울산전에 대한 회복이 빠를 것 같다. 팬들에게 희망을 드릴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나중에 돌아봤을 때 '울산이 우승할 수 있었던 경기'라는 말이 나올 수 있게 우리가 호락호락하지 않음을 보여주겠다. 경기를 쉽게 내주지 않을 것이다. 김도훈 감독도 준비 철저하게 해야할 것"이라고 강한 포부를 내비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