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조금 늦은 승리 선물…김길식 감독 ''안산 팬들에게 위로가 됐으면''
등록 : 2020.09.13

[스포탈코리아=안산] 조용운 기자= K리그2 안산 그리너스 김길식 감독이 고대하던 홈 첫 승리를 거둔 뒤 홈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김길식 감독은 13일 오후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FC안양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19라운드에서 1-0 승리를 이끌면서 비로소 환하게 웃었다. 시즌 개막하고 4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홈에서 승리가 없었던 안산의 숙제를 마침내 해결했다.

김길식 감독은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나 "홈에서 승리가 없었는데 이제 첫 승을 올려 팬들에게 위로 아닌 위로가 됐으면 한다"며 "선수들이 어느 때보다 하고자하는 의지가 좋았고 안양이 많이 뛰는 팀이어서 밀리지 말자고 했는데 잘해준 것 같다"라고 총평했다.

정말 기다렸던 승리다. 안산은 올해 치른 아홉 차례의 홈 경기서 승리 없이 3무6패를 기록했다. 이제 시즌 종반을 향하는데 계속 미뤄지던 홈 첫 승에 마음고생을 할 수밖에 없었다.

김길식 감독도 "마음고생을 안 했다면 거짓말이다. 그러나 감독이 지고가야 할 부분"이라며 "오늘 마음 속으로 지지 말자고 다짐했다. 선수들에게도 '그동안 공격축구, 물러서지 않는 축구를 하자고 했는데 지금은 그런 것들 다 버리고 이기는 축구를 하자'고 강조했다. 그래서 라인을 올리지 않았다. 마음에 드는 축구는 아니지만 이기는 경기를 해서 마음고생을 턴 것 같다"라고 간절했던 감정을 쏟아냈다.

그래서 더 1골에 그친 득점력이 아쉽다. 안산은 이준희의 선제골 이후 안양 수비수 김동수의 경고누적 퇴장으로 유리한 경기를 풀어갔다. 상대 뒷공간을 계속 파고든 덕에 펠리팡, 까뇨뚜, 사드 등이 단독 찬스를 줄줄이 잡았는데 모두 놓쳤다. 마지막 사드마저 기회를 허비하자 김길식 감독은 아쉬운지 맨땅에 발길질을 하기도 했다.

김길식 감독은 "결정적인 찬스에서 조금 더 마무리를 해줬으면 홈에서 더 완벽한 첫 승리를 했을텐데 아쉽다"며 "오늘 경기뿐만 아니라 마무리에 대한 이야기가 계속 나와서 훈련을 하고 있다. 1골 밖에 넣지 못한 부분은 훈련을 통해 지속적으로 보완하겠다"라고 말했다.

다행히 펠리팡과 까뇨뚜의 컨디션이 좋아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길식 감독은 "펠리팡이 지난번 안양전에서 퇴장 당해 패한 기억이 있다. 이번에도 안양이 펠리팡 준비를 많이 할 것 같아서 후반 교체로 활용했다"며 "펠리팡이 제공권을 잘 따주고 등지는 플레이도 잘 해줬다. 자기 역할을 충분히 했다. 다만 더 좋은 선수가 되려면 거칠고 집요한 수비를 이겨내야 한다"라고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합류한 까뇨뚜에 대해서도 "개인 기술은 우리 팀에서 가장 좋다. 솔로 플레이는 물론 콤비 플레이도 좋다. 아직 90분을 뛸 체력은 안 되는 것 같다. 오늘 득점을 했으면 다음 경기 임하는데 자신감을 가졌을텐데 아쉽다. 그래도 앞으로 까뇨뚜가 팀에 많은 도움을 줄 것"이라고 믿음을 보냈다.

이제 8경기만 남았다. 안산은 남은 경기서 최하위 탈출을 비롯해 가능한 높이 순위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김길식 감독은 "선수들과 미팅에서 '앞으로 한경기 한경기 모두 결승전'이라고 말했다. 1,2라운드는 물러서지 말자고 주문했다면 마지막 3라운드는 결과를 가져오는 축구를 하자고 했다. 남은 8경기 선수들과 한마음 한뜻으로 잘 준비해서 안산다운 축구를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