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김도훈 감독, “이제 한 경기 졌다” 반전 약속
등록 : 2020.06.28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수적 열세에도 최선을 다한 선수들을 칭찬했다.


울산은 28일 오후 6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서 한교원, 쿠니모토에게 연속골을 내줘 0-2로 졌다. 연승 행진을 ‘4’에서 멈추며 선두 전북에 승점 4점 뒤진 2위를 유지했다.

경기 전부터 꼬였다. 울산은 선발로 나설 예정이던 신진호가 워밍업 도중 쓰러졌다. 이로 인해 이근호가 갑작스레 투입됐다. 초반부터 의욕적으로 맞섰지만, 전반 22분경 중앙 수비수 김기희가 김보경에게 무리한 태클로 레드카드를 받았다. 이 때문에 수적 열세에 놓였고, 전반 44분 세트피스에서 한교원을 놓쳐 실점했다. 후반 8분 비욘 존슨, 25분 아껴뒀던 이청용 카드를 꺼냈다. 한 명이 적었어도 포기하지 않았다. 경기 막판 계속 두드렸으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추가시간 쿠니모토에게 실점하며 고배를 마셨다.

경기 후 김도훈 감독은 “신진호가 빠지는 바람에 이근호를 넣었다. 공격적인 침투 움직임을 가져가고, 선제골을 위한 카드였다. 악조건 속에 10명이 잘 싸웠다. 최선을 다했다. 이제 리그에서 한 번 졌다”고 다음 경기에서 반전을 약속했다.

김도훈 감독은 전북에 물러서지 않고 공격 축구를 예고했다. 그러나 뜻밖의 퇴장으로 원하는 경기를 할 수 없었다. 이에 그는 “많이 아쉽다. 후반에 상대 교체 카드와 체력적인 면까지 염두했는데, 원하는 대로 되지 않았다. 축구에는 많은 변수가 있다. 이런 것들을 이겨내야 한다. 마지막까지 기회를 만들었고, 골을 넣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박수를 보냈다.

퇴장당한 김기희에 관해 김도훈 감독은 “전북전을 기대하면서 많이 준비했다. 열심히 하려다 보니 안타까운 결과가 나왔다. 경기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본인이 마음 아파하고, 동료들에게 미안하다고 했다. 나머지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공백을 메우려 애썼다”며 위로를 건넸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