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포커스] 울산 신진호, 워밍업 중 쓰러져... 이근호로 선발 교체
등록 : 2020.06.28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 주장 신진호가 워업엄 중 쓰러졌다.

울산은 28일 오후 6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전북 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를 가진다. 1, 2위 팀 간 맞대결로 사실상 결승전이다.

양 선수들이 경기를 앞두고 워밍업을 했다. 그러나 울산 쪽에 변수가 생겼다. 한창 피치를 올리던 순간 신진호가 그라운드에 주저앉았다. 동료들과 팀 닥터가 곧바로 상태를 확인했다. 다행히 의식을 잃지 않았다. 부축을 받은 후 터치라인으로 걸어 나왔다. 의료진이 현장에서 할 수 있는 응급조치를 모두 취했다. 큰 이상이 발견되지 않을 것으로 밝혀졌다.

신진호 대신 이근호가 선발로 출격한다. 울산의 교체카드를 그대로 3장으로 유지된다. 대신 대기명단은 종전 7명에서 6명으로 경기에 임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