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김형열 감독 ''이기지 못해 아쉬워...뒤집을 수 있는 힘 보여줬다''
등록 : 2020.06.27

[스포탈코리아=대전] 서재원 기자= FC안양이 대전하나시티즌을 상대로 다 잡은 승리를 놓쳤다.


대전과 안양은 27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8라운드에서 3-3으로 비겼다. 대전이 박진섭과 바이오의 연속골로 앞서갔지만, 안양이 후반 3골을 몰아치며 뒤집었다. 그러나 후반 막판 이정문의 극적인 골이 터지며 다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김형열 감독은 "경기가 굉장히 어려웠다. 3-3으로 비겼는데 양 팀 선수 모두 고생했다고 말해주고 싶다. 후반 득점할 기회가 더 있었는데 이기지 못해 아쉽다. 0-2라는 스코어에 굴하지 않고 선수들이 노력한 것 자체에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총평했다.

수원FC전과 비슷한 흐름으로 이어졌다. 김 감독은 "오늘은 전술적인 패턴을 바꿨다. 하던 대로 무리없이 진행됐다. 세트피스에서 골을 먹었다. 선수들의 실망하지 않는 자세가 좋았다고 생각한다. 수원FC전에선 3골을 역전하지 못했지만, 오늘 같은 경우는 뒤집을 수 있다는 의욕이 더 강했다. 역전승을 할 수도 있었다고 본다. 오늘은 적중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2경기 연속 교체 투입이 적중하는 부분은 긍정적이다. 김 감독은 "저야 고맙다. 예상하고 넣은 것은 아닌데 충분히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선수들이다. 마우리데스는 체력적인 문제 때문에 후반에 투입했다. 짧은 시간이지만 감독이 원하는 대로 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선수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