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도르트문트 떠나는 건 시간문제...이적료 2068억은 미쳤어”
등록 : 2022.09.22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도르트문트 떠나는 건 시간문제...이적료 2068억은 미쳤어”


“도르트문트 떠나는 건 시간문제...이적료 2068억은 미쳤어”



주드 벨링엄이 뛰어난 선수이지만, 그에게 책정된 이적료는 과하다는 의견이다.

스포츠 매체 ‘디 에슬레틱’의 기자 제이 해리슨은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벨링엄의 거취에 대해 언급했다.

해리슨은 “벨링엄을 지켜본 사람이라면 도르트문트를 떠나는 건 시간문제라는 것을 알 것이다”며 가까운 미래에 이적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도르트문트에 미안한 소리일 수도 있지만, 벨링엄이 세계 최고의 팀에서 뛸 선수라는 의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벨링엄은 내년 여름 겨우 20살이다. 그의 이적료로 1억 3000만 파운드(약 2068억)가 거론되고 있는 건 미친 짓이다”며 너무 과한 가격표가 붙여졌다는 평가를 내렸다.

벨링엄은 중원 자원으로 도르트문트에서 엄청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중이다. 지난 시즌 6골 12도움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면서 핵심 자원으로 활약했다.

벨링엄의 존재감은 이번 시즌 역시 두드러진다. 9경기 모두 풀타임 소화을 통해 2골을 기록하면서 핵심 자원임을 증명하는 중이다.

특히 중앙, 측면 미드필더를 모두 소화가 가능하며 날카로운 킥 능력까지 장착했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19세의 나이에도 계속되는 활약으로 잉글랜드 대표팀의 유망주, 샛별, 신성으로 불리는 중이다. 카타르 월드컵에도 출전할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이 지배적이다.

벨링엄에 대해서는 레알 마드리드,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등 빅 클럽이 군침을 흐리는 중이다.

도르트문트는 벨링엄을 향한 관심이 늘어나자 이적료를 1억 3000만 파운드를 책정했다. 쉽게 내주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