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홍명보, “조현우가 막고 윤빛가람이 잘 마무리했어”
등록 : 2021.09.14

[스포탈코리아=울산] 골만 없었을 뿐 120분 동안 흐트러짐 없었다. 그리고 승부차기에서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하며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디펜딩 챔피언 울산 현대가 아시아 무대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울산은 14일 오후 8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가와사키 프론탈레와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서 120분 혈투 끝에 0-0으로 비겼다. 승부차기에서 조현우가 상대 다섯 번째 키커의 슈팅을 막아내며 3-2 극적인 승리를 챙겼다.

경기 후 홍명보 감독은 “강팀인 가와사키를 맞아 우리팀이 좋은 경기를 했다.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하며 승리를 이끌어냈다. 체력적으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교체로 들어간 선수들이 적절하게 잘해줬다”고 전반적인 평가를 했다.

오세훈을 최전방에 두고 바코, 이동경, 이동준을 내세워 가와사키를 흔들었다. 가와사키 역시 레안드로 다미앙과 유 고바야시로 맞불을 놓았다. 양보 없는 접전이 계속됐다. 시간이 흐르면서 울산이 유리하게 경기를 끌고 갔지만, 상대 수비 역시 만만치 않았다. 후반 중반 이청용과 윤빛가람, 막판에 김지현, 윤일록 카드를 총동원하며 몰아쳤다. 그러나 연장 후반 김지현의 문전 헤더가 골대를 맞는 등 120분 동안 상대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승부차기에서도 냉탕과 온탕을 오갔다. 두 번째 키커로 나선 원두재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강타했고, 세 번째 키커인 이동준이 킥을 한 번 시도한 뒤 주심의 시그널에 따라 재차 슈팅했으나 정성룡에게 연달아 막혔다. 2-2로 맞선 상황에서 조현우가 가와사키 이에나가의 슈팅을 선방했다. 윤빛가람이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승리했다.

승부차기에 관해 묻자 홍명보 감독은 “특별히 주문한 건 없다. 자신 있는 선수들이 차라고 했다. 그 결과 실수도 있었지만, 조현우가 선방했고 마지막 키커인 윤빛가람이 잘 마무리했다”고 웃었다.

가와사키는 지난 시즌 일본 챔피언답게 견고한 수비를 자랑했다. 울산이 골문을 여는데 힘겨워했다. 상대 수비력에 관해 홍명보 감독은 “현재 1위 팀이다. 분석하면서 좋은 팀이라는 걸 알았는데, 경기를 해보고 더욱 깊은 인상을 받았다. 최소한 4강에서 만났어야 했다. 상대의 대진 운이 없이 않았나 생각한다. 높은 위치에서 대결했으면 팬들에게 좋은 경기를 보여줄 수 있었을 텐데”라고 상대를 존중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