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스케치] ‘햄스트링 부상’ 백승호, 최종 훈련 불참+MRI 촬영
등록 : 2023.03.27

[스포탈코리아=파주] 박주성 기자= 백승호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를 상대한다. 데뷔전에서 콜롬비아와 2-2로 비긴 클린스만호는 이번 경기에서 첫 승에 도전한다. 공교롭게도 상대는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치열하게 맞붙은 우루과이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27일 오후 3시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우루과이전 최종 훈련이 진행됐다. 이번 훈련은 초반 15분만 공개됐다.

모든 선수들이 참가했는데 백승호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백승호는 콜롬비아전에 출전하지 않았지만 후보 명단에 포함됐다. 이후에도 훈련에 참가했으나 이번에는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햄스트링 부상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MRI를 촬영하고 왔다. 지금 치료실에서 대기하고 있다. 조금만 더 기다리면 정확한 결과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후 기자실을 방문한 관계자의 브리핑에 따르면 백승호는 25일 우측 햄스트링에 불편함을 느꼈다. 이후 병원에서 MRI 검사를 받았고 미세한 손상이 보여 훈련에서 제외됐다. 다행히 소집에서 제외되는 건 아니고 오늘만 훈련 제외다. 대한축구협회는 부상 사실을 소속팀 전북현대에도 알렸다.

콜롬비아전에서 클린스만 감독에게 선택을 받지 못한 백승호는 이번 경기에서 자신의 가치를 보여주려 했으나 이번에는 예상치 못한 부상이 발생해 우루과이전도 뛰지 못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백승호의 클린스만호 1기 소집은 이렇게 마침표를 찍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