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문재인 평산마을 책방 개장 늦어져…“4월쯤 예상”
등록 : 2023.03.26

[스포탈코리아] 문재인 평산마을 책방 개장 늦어져…“4월쯤 예상”


문재인 전 대통령이 책방지기로 일할 평산마을 동네 책방 개소가 당초 예상보다 늦은 내달 중으로 문을 열 것으로 보인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이르면 오는 4월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 인근에 책방 문을 연다. 당초 책방은 이달 중으로 개소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리모델링 공사가 길어져 개장 시점이 다소 늦춰진 것으로 보인다.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관계자는 "특별한 이유는 아니고 공사라는 게 하다보면 조금씩 늦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해 연말 평산마을 사저 인근 단독주택을 매입했고, 이를 책방으로 개조해 사용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

지난 1월 한겨레와 한길사의 공동기획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르면 3월 동네 책방을 열 계획임을 밝혔다. 책방을 풀뿌리 정치 공간으로 활용하며 지역·사회·문화 운동 등을 추진하겠다는 구상이다.

그는 당시 인터뷰에서 직접 '책방지기'로 나설 뜻이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책방을 열면 저도 책방 일을 하고, 책을 권하고 같이 책 읽기를 하려 한다"며 "홈페이지를 통해서 책방의 일상 모습을 올릴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