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정유라, 계좌번호까지 공개…“엄마 재수술, 살려달라”
등록 : 2023.03.24

[스포탈코리아] 정유라, 계좌번호까지 공개…“엄마 재수술, 살려달라”정유라, 계좌번호까지 공개…“엄마 재수술, 살려달라”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서원 씨(개명 전 최순실)의 딸 정유라 씨가 자신의 어머니 수술 소식을 알리며 도움을 요청했다.

23일 정유라 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엄마가 어깨 수술 부위 염증으로 결국 오늘 재수술한다"며 "형집행정지 기간도 얼마 안 남았는데 내가 죽고 싶다. 이 와중에 현실적인 걱정으로 병원비 걱정하는 내가 혐오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씨는 “연세도 많으신데 전신마취를 몇 번을 하시는 건지. 며칠 내내 했던 말 계속하시고 정신도 오락가락하시더니 너무 안 좋으셨다”라며 “어마어마한 병원비 때문에 현실적인 걱정을 해야 하는 스스로가 혐오스럽다. 살려달라. 도와주시면 잊지 않겠다”며 계좌번호를 공개하고 최 씨의 수술비 지원을 요청했다.


이어 "이게 사는 건지 뭔지 오늘따라 북콘서트나 쫓아다니는 누가 부럽다"며 "나는 이제 죽지 못해서 강제로 살고 있는 느낌이다. 너무 속상하고 지친다"라고 호소했다.

정 씨는 페이스북 계정 소개란에 병원비 후원 계좌를 올려놨다.

한편, 정 씨가 언급한 '북콘서트나 쫓아다니는 누구'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를 지칭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씨는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조국의 법고전 산책' 저자와의 대화에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