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이태원집 불법 증축한 용산구청장, 이태원 참사 후 철거
등록 : 2022.12.07

[스포탈코리아]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이태원에 있는 자택을 불법 증축하고 수 년 동안 유지해오다 이태원 참사 뒤 이를 철거한 것으로 6일 확인됐다. 박 구청장 쪽은 증축이 불법인 것을 인지하지 못 하다 참사 이후 이태원 일대 불법 증축이 논란이 되자 불법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해명했다.


박 구청장은 가족이 소유한 이태원의 한 다가구 주택 3층 개방 베란다에 패널로 된 천장과 벽면을 세워 실내 공간처럼 활용해 왔다. 박 구청장은 구의원이던 7년 전 구조 변경 허가 없이 무단으로 이 공간을 증축했다.

그는 이태원 참사가 일어난 지 2주가 채 되지 않아 불법 증축한 구조물을 철거했는데, 이때는 언론에서 이태원 참사가 일어난 해밀톤 호텔 옆 골목의 불법 증축 문제를 집중 보도하던 시기였다.


박 구청장 쪽은 “집이 워낙 오래돼서 비가 들이치고 벽에 물이 새 곰팡이가 슬어 지붕을 덮고 벽을 막는 공사를 했다”며 “그동안 민원이 들어오거나, 행정명령이 내려온 적은 없다. 증축부터 지금까지 불법 사실을 알지 못 하다가 이태원 일대 불법 증축이 논란되면서 이를 확인해본 후 철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