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홀란드 우리한테 없지...’ 벨기에 패스 마스터의 한숨, ‘월드컵 탈락’
등록 : 2022.12.02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벨기에의 패스 마스터 케빈 더 브라위너가 한숨 쉴 만도 했다.


벨기에는 2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에 위치한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크로아티아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F조 예선 3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벨기에는 승리가 간절한 만큼 고군분투했다. 공격수 로멜로 루카쿠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아쉬움이 가득했고 결국,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벨기에는 크로아티아와의 경기 무승부를 끝으로 승점 4점을 쌓았다. 2위에 승점 1점이 밀려 16강에 진출하지 못했다. 세계 랭킹 2위의 초라한 퇴장이었다.


벨기에는 공격에서 힘을 발휘하지 못하면서 조별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특히, 패스 마스터 더 브라위너가 아쉬울 상황이다.

더 브라위너는 벨기에의 패스 마스터다.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2선에서 날카롭고 정확한 패스로 힘을 불어넣는다.

더 브라위너의 패스 마스터 능력은 소속팀 맨체스터 시티에서 빛을 발하는 중이다. 여기에 특급 골잡이 엘링 홀란드가 엄청난 마무리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는 중이다.

하지만, 카타르 월드컵에서는 더 브라위너의 패스 마스터 능력이 빛을 보지 못했다. 루카쿠, 에당 아자르, 미추 바추아이 등 공격수들의 퍼포먼스가 최악이기 때문이다.

아자르는 최근 부진에서 여전히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고, 최근 슬럼프와 부상으로 제대로 된 퍼포먼스를 보여주지 못했다. 바추아이 역시 기대 이하의 경기력으로 한숨을 자아냈다.

더 브라위너의 패스 마스터 면모는 이번 월드컵에서 볼 수 없었다. 맨시티 동료 홀란드가 절실하게 생각나는 순간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