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이재용, 법원 출석하는 길에 계란 테러… 범인 정체가
등록 : 2022.12.01

[스포탈코리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위반(부당합병·회계부정) 혐의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을 찾다 봉변을 당할 뻔했다.


법원에 도착한 이 회장이 차량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던 중, 누군가 이 회장을 향해 계란을 던졌다. 깜짝 놀란 이 회장은 몸을 틀어 계란을 피했고, 계란은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 회장은 뒤를 돌아 떨어진 계란을 살펴본 뒤, 다시 법원으로 걸어 들어갔다.

그에게 계란을 던진 이는 방송인 이매리씨다. 이씨는 과거 자신의 폭로와 관련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에 여러 차례 민원을 제기했으나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2019년 이씨는 과거 대학원 재학 시절 학계‧정계‧재계 관계자로부터 술시중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이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다 똑같이 나빠 경중을 따질 수 없다”며 “상 치르고 온 사람에게 한 마디 위로 말없이 부모님 임종까지 모독했다”고 했다.

이씨가 언급한 이들 중에는 삼성 그룹 임원도 있었다. 이씨는 당시 ‘미투’ 폭로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했으나 돌연 이를 취소했었다.

이 회장은 경영권 승계 목적으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회계부정과 부당합병을 저지른 혐의로 2020년 기소됐다. 기소된 이후 일부 사업 일정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거의 매주 출석 중이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