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1골 1도움’ 메시의 믿음 강요, “믿으면 좌절 시키지 않아”
등록 : 2022.11.27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리오넬 메시가 직접 멕시코 골문을 열며, 위기의 아르헨티나를 구했다. 아르헨티나 팬들에게 믿음을 심어줬다.


메시의 아르헨티나는 2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멕시코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C조 2차전에서 2-0으로 승리하며, 1승 1패로 조 2위에 올라섰다. 폴란드와 최종전에서 승리하면 2승 1패로 16강 진출에 성공한다.

메시는 이날 경기에서 맹활약했다. 전반 내내 멕시코 파이브백 수비에 걸려 고전했지만, 후반 19분 조그만 틈을 놓치지 않았다. 그가 때린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 슈팅이 선제골로 이어졌다.


이후 멕시코는 급격하게 무너졌고, 메시는 팀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그는 정확한 패스로 엔조 페르난데스에게 연결했고, 페르난데스가 오른발로 감아 찬 슈팅이 쐐기골로 이어졌다.

메시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우리 팬들에게 보내는 나의 메시지는 믿음을 가지라는 것이다. 우리는 팬들은 실망 시키지 않을 것이다”라고 팬들에게 확신을 가졌다.

아르헨티나는 오는 12월 1일 오전 4시(한국시간) 폴란드와 C조 최종전을 앞두고 있다. 이날 승리로 16강행과 함께 우승을 향해 나아가려 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