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진보 온라인 매체, 이태원 희생자 155명 명단공개 파문
등록 : 2022.11.14

[스포탈코리아] 진보 온라인 매체, 이태원 희생자 155명 명단공개 파문


진보 언론인들이 모여 만든 온라인매체가 '이태원 참사 희생자 158명 중 155명의 명단을 공개해 파문이 일고 있다.

14일 진보 성향 인터넷 매체 '시민언론 민들레'는 "이태원 희생자, 당신들의 이름을 이제야 부른다"며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155명을 공개했다.

해당 매체는 "시민언론 더탐사와 협업으로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 명단을 공개한다"며 "지난달 29일 참사가 발생한 지 16일 만이다. 14일 현재 집계된 사망자는 총 158명이지만 명단은 그 이전에 작성돼 155명이 기록됐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얼굴 사진은 물론 나이를 비롯한 다른 인적 사항에 관한 정보 없이 이름만 기재해 희생자들이 구체적으로 특정되지는 않는다"면서 "하지만 위패도, 영정도 없이 국화 다발만 들어선 기이한 합동분향소가 많은 시민들을 분노케 한 상황에서 희생자들의 실존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최소한의 이름만이라도 공개하는 것이 진정한 애도와 책임 규명에 기여하는 길이라고 판단한다"고 명단 공개 배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를 계기로 위령비 건립 등 각종 추모 사업을 위한 후속 조치가 시작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유가족협의체가 구성되지 않아 이름만 공개하는 것이라도 유족들께 동의를 구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깊이 양해를 구한다"면서 "희생자들의 영정과 사연, 기타 심경을 전하고 싶은 유족께서는 이메일로 연락을 주시면 최대한 반영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을 공개한 '시민언론 민들레'와 '더탐사'에 대한 경찰 고발이 예고됐다. 이종배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의원은 "이태원 희생자 명단이 공개된 것은 유족에 대한 2차 가해"라며 "명단을 공개한 언론사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