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토하는 손님에게 나가서 해달라고 했더니 되려 협박” 맥주집 분통
등록 : 2022.11.14

[스포탈코리아] “토하는 손님에게 나가서 해달라고 했더니 되려 협박” 맥주집 분통


술집에서 토하는 손님에게 나가 줄 것을 요청했다가 오히려 갑질을 당한 한 자영업자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맥주집 업주입니다. 토한 손님 갑질 장난 아니네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판교에서 맥주집을 운영하는 자영업자 A씨 글에 따르면 "가게 위치상 근처에는 주거지가 없어 손님의 90% 이상이 회사원이며, 이곳에서 10년째 장사를 해서 단골손님도 많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나 A씨는 화나고 힘 빠지는 일을 겪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지난 11일 8명의 손님이 와서 술을 마시던 중 한 명이 갑자기 토를 했고, 옆에 앉은 동료가 남성의 등을 두드려줬다. A씨는 "쓰레기통을 받쳐주면서 얼른 나가서 밖에 토를 하라고 했지만 다른 사람 이야기는 듣지 않고, 자기들 얘기만 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A씨는 "나가자고 하면서 되레 저한테 성질내고 밀쳤는데 화가 났다"며 "계산하고 나가다가 한 사람이 다시 (가게에) 들어와서 협박 아닌 협박을 했다. 자기 회사가 이 건물에 있는데 자기네 직원들 여기 못 오게 한다더라. 진짜 더럽고, 치사해서 마음대로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화가 나는 이유는 매장에 토했다는 이유가 아니다"라며 "토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 후 대처에 대한 부분이다. 일행들이 어느 정도는 챙겨서 데리고 나가주셔야 하지 않나요? 10번 정도 데리고 나가 달라고 했는데 콧방귀도 안 뀌고 자기들끼리 건배하고 껴안고 인사하고. 심지어 나가면서 더 화내고, 협박하는 태도가 저에게는 상처로 남네요"라고 호소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술을 마시면서 남에게 피해를 주는 일은 하지 말자", "주변 사람들이 대처를 잘했다면...", "어디 회사 사람들인지 궁금하네요"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