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김연경 새 파트너’ 김다은 당찬 선언, “트리플 크라운 달성하겠다”
등록 : 2022.10.25

[스포탈코리아=인천] 한재현 기자= 프로 4년 차를 맞은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아웃사이드 히터 김다은이 김연경의 새로운 파트너로 가능성을 보여줘다.


흥국생명은 25일 오후 7시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광주 페퍼저축은행 AI PEPPERS와 가진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홈 개막전에서 세트 스코어 3-0(25-16, 25-16, 25-16)으로 승리하며, 올 시즌 기분 좋은 출발선을 끊었다.

이날 경기는 18득점으로 화려하게 복귀한 김연경의 활약도 있었지만, 김다은도 이에 못지 않게 존재감을 뽐냈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14득점을 기록하며, 두 번째로 많은 득점을 달성했다. 프로 데뷔 이후 한 경기 최다 득점은 덤이었다.


김다은의 선발은 예상외였다. 주장인 김미연을 제치고 개막전 선발로 선택 받았다. 프로 4년 차 만에 처음 겪는 일이었다. 더구나 지난 시즌까지 아포짓으로 활약했던 김다은이 포지션 변경 후 처음으로 실전에 나서기에 긴장감은 컸다. 그러나 실력으로 보여주면서 권순찬 감독에게 새로운 가능성을 증명했다.

그는 “긴장 안할 줄 알았는데 떨리기도 했다. 긴장되다 보니 안 되는 것도 있었다. 언니들 덕분에 잘 치렀다”라며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돌렸다.

특히, 배구여제 김연경의 존재도 김다은에게 큰 힘이 됐다. 김다은은 “옆에 있으면 든든하다. 잘하는 선수니까 오늘은 잘 했던 것 같다”라며 고마워했다.

아웃사이드 히터 김다은이 갈 길은 멀다. 아포짓에 비해 수비 부담을 안고가야 한다. 리시브 능력은 필수다.

김다은 본인도 잘 알고 있었다. “첫째는 리시브를 보완하려 했고, 웨이트 트레이닝도 많이 했다”라며 “리시브를 하면 받고 가야 하기 스텝에서 영향이 있다”라고 여전히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런데도 그는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 했고, 더 큰 꿈을 꾸고 있었다. 김다은은 “트리플 크라운 목표를 달성하고 싶다”라고 욕심을 냈다. 옆에 동석했던 김연경도 웃으면서 흐뭇하게 지켜볼 정도다.

사진=KOVO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