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권순찬 감독, “김연경과 김다솔 호흡, 게임 하면서 맞춰가야”
등록 : 2022.10.25

[스포탈코리아=인천] 한재현 기자=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권순찬 감독이 첫 경기 승리 만족 대신 과제를 부여하며 더 나은 경기력을 선보이려 했다.


흥국생명은 25일 오후 7시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광주 페퍼저축은행 AI PEPPERS와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홈 개막전에서 세트 스코어 3-0(25-16, 25-16, 25-16)으로 완승을 거뒀다.

권순찬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나와 선수들 모두 긴장했다. 초반에 분위기가 그랬다. 점점 맞춰가면 잘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첫 경기 선수들이 긴장했지만, 훈련 할 때 플레이가 공격력이 실전보다 나았는데 제대로 나오지 않았다. 경기를 하면서 자신감을 가지고 플레이를 했으면 좋겠다”라며 데뷔전 승리에 취하지 않으려 했다.


김연경은 이날 기대대로 18득점으로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으로 기대에 부응했다. 세터 김다솔과의 호흡도 이상 없어 보였다.

권순찬 감독은 “아직 100% 완벽하지 않다. 김다솔이 리시브가 떨어졌을 때 높이와 스피드가 덜 된 것 같다. 게임하면서 맞춰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여전히 갈 길이 멀어 보였다.

이날 경기는 김연경 외에도 아포짓에서 아웃사이드 히터로 변신한 김다은의 활약도 빛났다. 김다은은 이날 경기에서 14득점을 기록했고, 김연경이 주춤한 1세트에는 7득점으로 맹활약했다.

권순찬 감독은 “공격이 좋아졌는데 리시브에 부담이 있다. 연경이 보다 다은이에게 블로킹이 많이 간다. 저와 소통하면서 고치도록 하겠다”라고 칭찬과 채찍을 번갈아 가며 썼다.

사진=KOVO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