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3연전 악연’이 결국 난투극으로...대구-서울 4강전, 상상 이상이었다
등록 : 2022.10.05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3연전 악연이 결국 난투극으로 이어졌다. 어느 때보다 중요한 순간에 만났기에 서로 물러설 생각이 없었다.


대구FC와 FC서울은 5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2022 하나원큐 FA컵 4강전을 치렀다. 경기는 연장 접전 끝에 서울이 나상호의 득점에 힘입어 결승에 올랐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티켓이 걸렸기에 양 팀은 전반전부터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중원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로 몸싸움을 펼쳤고 위협적인 슈팅으로 몇 차례 서로 주고받았다. 서울은 조영욱, 강성진을 내세웠고 대구는 후반전에 교체 투입된 세징야와 고재현을 앞세워 골문을 위협했다.


대구가 후반 막판에 고재현이 서울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득점이 취소됐다. 양 팀은 결국 전후반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연장전에 돌입했다. 경기는 더욱 과열됐다. 연장 후반 기어코 난투극이 벌어졌다. 파울이 발생한 과정에서 대부분의 선수가 달려와 서로를 향해 신경전을 펼쳤다. 특히 세징야와 양한빈은 서로의 목을 잡고 으르렁댔다.

다른 선수들이 달려와 겨우 말렸고 주심이 싸움에 휘말린 선수들에게 경고를 준 뒤에야 상황이 일단락됐다.

이번 FA컵 4강전은 3연전의 마지막 경기였다. 앞서 2연전에서는 대구가 모두 승리하며 K리그1 강등권에서 탈출했고 서울은 팬들의 분노를 샀다. 그래서 결승행이 걸린 3연전 마지막 경기는 전쟁과 같았다.

결과적으로 서울이 연장 후반 막판에 터진 나상호의 극장골에 힘입어 승리를 거뒀다. 대혈투였다. 홈, 원정 팬들에게 수많은 볼거리를 제공한 경기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