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스토킹 살인 용의자’ 전주환, ‘혀 빼꼼’ 내밀며 반성 없는 모습
등록 : 2022.09.21

[스포탈코리아] ‘신당역 역무원 스토킹 살인’ 사건 피의자 전주환(31)이 반성 없는 모습이 잡혔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특가법상 보복 살인을 적용해 구속 상태인 전주환을 21일 오전 7시 30분께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송치했다.

신상 공개 결정 이후 처음으로 얼굴을 드러낸 전주환은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정말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하며, “제가 진짜 미친 짓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후 찍힌 표정은 발언과 정반대였다. 취재진 카메라를 똑바로 응시하는가 하면, 취재진의 질문에 입꼬리를 씰룩이며 묘하게 미소를 짓는 듯 보였다. 특히 호송차에 오른 전주환은 혀를 빼꼼 내미는 모습도 보였다.


전주환은 지난 14일 밤 9시께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에서 과거 직장 동료이자 스토킹 대상이었던 20대 여성 역무원을 뒤따라가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