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문재인 추천 소설 ‘하얼빈’ 작가 김훈, “두려운 마음이 든다”
등록 : 2022.08.16

[스포탈코리아] 문재인 전 대통령이 광복절 연휴에 읽으면 좋을 소설로 장편소설 ‘하얼빈’을 추천했다. 하얼빈을 쓴 김훈 작가가 이에 입을 열었다.


김 작가는 지난 15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서 “문 전 대통령이 하얼빈을 SNS를 통해 추천했다. 어떠셨냐”는 질문에 “저는 저의 글을 다른 사람이 읽는 걸 보면 참 고맙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하고 그렇다. 문 전 대통령께서 읽으시고 또 추천까지 해주셨다니까 참 두려운 마음이 든다”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문 전 대통령이 ‘하얼빈’을 추천한 이유에 대해 “소설을 칭찬하고 추천한 것이라기보다는 거기 그려진 안중근의 모습, 그리고 동양평화를 절규하면서 순국하신 그 뜻이 오늘날의 동양의 현실에서 더욱 절박하게 다가온다는 쪽에 역점이 실린 말씀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중근 의사를 주인공으로 한 소설을 쓰게 된 이유도 밝혔다. 그는 “대학교 다닐 때, 안중근 신문조서를 읽었다. 안 의사가 체포된 후 일본 검찰에서 조사를 받고 재판받는 과정에서 일본 법관들이 기록한 문서다. 기록을 봤더니 그 시대를 지배하고 있는 제국주의의 양육강식과 악과 억압에 대해서 저항하는 젊은이들의 아름답고 강력한 모습이 그려져 있더라. 그때 충격이 너무 커서 그걸 간직하고 있다가 글로 쓰게 된 것”이라고 했다.

김 작가는 이 책이 반일민족주의로 읽히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경계했다. 그는 “안중근 의사도 일본이라는 나라 전체와 일본인 전체를 증오했던 것은 아니다”며 “침략주의 식민주의 약육강식 이런 폭력 억압 이런 것에 반대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을 통해 “김훈의 신작 ‘하얼빈’은 광복절 연휴에 읽으면 좋을 소설”이라며 “내가 글쓰기의 모범으로 생각하는 짧은 문장과 간결한 문체의 힘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고 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