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머리채 잡는 건 반칙 아니다'…로메로 기행 징계 없을 것
등록 : 2022.08.15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토트넘 홋스퍼 수비수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첼시전에서 보여준 기행이 문제없다는 입장이다.


15일(한국시간) 영국 언론 '스카이스포츠'는 "로메로가 첼시 수비수 마크 쿠쿠렐라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긴 행동은 징계 조치에 직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로메로는 당일 열린 첼시와 2022/202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 출전해 저돌적인 수비로 토트넘의 후방을 책임졌다. 첼시 선수들과 자주 충돌하면서 파이터 성향을 과시했다.

경기 마지막에는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을 보여줬다. 후반 추가시간 코너킥 공격에 가담한 로메로는 자신을 수비하는 쿠쿠렐라의 뒷머리를 잡아챘다. 긴 머리의 쿠쿠렐라는 로메로의 의도적인 행동에 넘어졌고 비디오 판독(VAR)도 파울을 의심했다. 그러나 주심은 온필드리뷰를 하지 않았고 재개된 코너킥에서 토트넘은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렸다.


로메로의 행동에 관해 폭력 행위로 간주해 소급 조치가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스카이스포츠는 "축구 규정에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는 건 위반으로 명시되어 있지 않다"며 "사후 징계는 주심 및 VAR 관계자 모두 사건을 발견하지 못하고 경기 보고서에도 언급하지 않았을 때만 가능하다. 로메로건은 VAR 심판과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의견을 나눠 파울이 아니라고 봤다"고 설명햇다.

로메로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해리 케인의 득점이 나오자 또 다른 첼시 수비수인 리스 제임스에게 머리를 들이밀며 도발적인 세리머니를 했다. 로메로의 충동적인 행동이 여러모로 논란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