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박순애 사퇴설에…교육부 “거취 들은 바 없어”
등록 : 2022.08.08

[스포탈코리아] 박순애 사퇴설에…교육부 “거취 들은 바 없어”


'만5세 초등학교 입학' 정책 논란과 외국어고 폐지를 제시하며 교육 정책에 혼선을 빚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퇴설이 흘러나오고 있다.

8일 동아일보는 여권 핵심 관계자를 인용해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주 내각을 교체하며 박 부총리를 대상에 올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김천홍 교육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박 부총리 거취와 관련해 묻는 말에 "아직 들은 바 없고 현재 아는 바가 없다"며 "(박 부총리가) 보도 내용을 봤고 이와 관련해서 별 말씀이 없었다"고 전했다.


정치권 등에서 박 부총리 자진 사퇴설이 나오는 가운데 이르면 이날 중 자진 사퇴한다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앞서 박 부총리는 지난달 29일 발표한 새 정부 업무계획을 통해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만 6세에서 만 5세로 1년 낮추는 학제 개편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해 혼선을 빚었고 자율형 사립고(자사고)는 존치하면서 외국어고는 일반고로 전환하겠다는 방침을 밝혀 외고 학생, 학부모들이 반발과 사퇴 압박에 놓여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