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윤석열, 잘 때 내 방송 시청”… 대통령실 수석 '극우 유튜브' 출연 논란
등록 : 2022.08.07

대통령실 고위직인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이 강성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이봉규TV’에 출연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강 수석은 지난 5일 ‘이봉규TV’에 전화 인터뷰 형식으로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의 만남이 이뤄지지 않은 것을 두고 “윤 대통령의 휴가 일정이 잡혀 있어 펠로시 의장이 (희동) 의사를 물어봤을 때 이미 양해를 구했다. 양쪽에서 의전적으로 정리가 된 사안”이라며 “일부러 만나지 않은 것이며 중국의 눈치를 봤다는 등의 주장은 외교 정책이 흔들린다고 비판하기 위한 억측”이라고 선을 긋는 등 최근 이슈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강 수석이 출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강 수석은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조직강화단장으로 활동하던 지난 2월 두 차례, 지난달 20일에는 대통령실 수석비서관 자격으로 출연했다.

이날 그가 인터뷰를 진행한 ‘이봉규TV’는 TV조선 등에서 활동했던 시사평론가 이봉규 씨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로 약 76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했다. 주로 올라오는 콘텐츠는 강성 보수 성향을 보이며, 최근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및 야당을 비판하는 영상이 주로 게재됐다.

운영자 이 씨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윤석열 후보가 ‘이봉규TV’를 본다”고 말해 이목이 쏠리기도 했다. 당시 윤석열 후보가 SNS ‘토리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양이와 누워서 휴대전화를 보고 있는 사진을 올린 적이 있는데, 이 씨는 윤 후보가 그때 자신의 방송을 보고 있었다고 말하며 “(윤석열 후보가) 자면서도 내 방송을 본다”고 주장했다.

강 수석의 ‘이봉규TV’ 출연에 보수 커뮤니티에서 반응이 썩 좋지 않다. 보수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나 국민의힘 홈페이지에서는 “극우 지지층이라도 붙잡으려 하는 걸 보니 진짜 다급한가 보다” “대놓고 간신만 찾아다닌다”는 등의 비판적인 의견이 줄을 이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