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BAL 떠나는 맨시니, “내 생명을 살리고, 아내를 만난 곳…잊지 못할 것”
등록 : 2022.08.02

[스포탈코리아] 고윤준 기자=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대표했던 트레이 맨시니가 정든 팀을 떠나 휴스턴 애스트로스로 트레이드 됐다.


휴스턴은 2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구단은 볼티모어,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삼각 트레이드를 통해 1루수 겸 외야수 맨시니를 영입했고, 투수 유망주 제이든 머레이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휴스턴은 해당 트레이드를 위해 호세 시리를 탬파베이로 보냈고, 체이스 맥더못을 볼티모어로 보냈다.

맨시니는 메이저리그에서 6년을 뛴 거포로 통산 117홈런을 때려냈다. 2019년 35홈런을 때려내며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냈지만, 2020시즌 스프링캠프 도중 갑작스러운 대장암 판정을 받았다. 이후 수술과 재활로 복귀에 성공했고, 지난 시즌 21홈런을 때려내며 건재한 모습을 보였다.


올 시즌에는 타율 0.268 10홈런 41타점 OPS 0.751을 기록했다. 현재 휴스턴은 율리 구리엘이 1루를 지키고 있지만, 기대 이하의 모습으로 보여줘 불안감을 표출했다. 이에 맨시니를 영입해 포스트시즌을 준비하겠다는 계획이다.

정든 볼티모어를 떠나게 된 맨시니는 개인 SNS를 통해 “볼티모어가 나에게 의미하는 것은 차마 말로 표현할 수 없다. 이곳에서 뛰는 것은 나의 꿈이었다. 평생 잊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는 이곳에서 내 목숨을 구했고, 꿈과 같은 나의 아내를 만났다. 또한, 완벽한 동료, 구단 직원들, 코치진을 만났고, 무엇보다 중요한 볼티모어 팬들을 만났다. 상상할 수 없는 10년을 보냈다. 언제나 기억하고 사랑한다”라며 감사를 표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