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문재인 저격한 황교안 “서해 공무원 피살 당시 뭐했나…진실 밝혀야”
등록 : 2022.06.23

[스포탈코리아] 문재인 저격한 황교안 “서해 공무원 피살 당시 뭐했나…진실 밝혀야”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2020년 9월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숨진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사건과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을 겨냥해 "그것이 알고 싶다"면서 "나라의 주인인 국민이 무단처형을 당해도 괜찮다는 말인가"라고 일갈했다.

황교안 전 총리는 23일 '그것이 알고 싶다'라는 제하의 입장문을 통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귀순어민 북송 사건', 진상규명을 통해 실체를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황 전 총리는 "서해 공무원 이대준씨, 파도에 떠밀려 온 비무장상태의 민간인을 사살하고 불태운 북한군의 잔인한 살해행위는 그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만행"이라며 "자진 월북으로 몰면 정부 책임이 없어지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죽음의 공포 앞에서 국가가 도와주기를 기대했을 대한민국 공무원의 그 마음이 느껴지지 않던가"라며 "도대체 그 시각에 문재인 당시 대통령은 무엇을 했나. 편안하게 관저에서 주무셨나"라고 따져 물었다.

또 "유엔총회에서 영상으로 방영된 본인의 기조연설을 시청하며 즐기셨나. 정말 그것이 알고 싶다"며 "또 (문재인 정부는) 귀순한 북한 어민도 강제로 추방했다. 눈에 안대를 씌우고 포승줄에 묶어서 판문점을 통해 북송시켰다"고 꼬집었다.

황 전 총리는 "그래서 묻는다. 국민의 생명은 누가 지키나. 국민 각자가 알아서 스스로 지켰어야 했나"라면서 "그때, 국민도 없고 인권도 없었다. 국가도 아니었다.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혀, 책임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그에 상응하는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