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기자회견] 황의조, ''이적? 내 의지대로 하는 게 아냐...기다릴 뿐''
등록 : 2022.06.14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황의조가 소속팀에서 자신의 미래에 대해 말을 아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6월 A매치 최종전에서 이집트에 4-1 완승을 거뒀다. 이날 황의조는 선발로 출전해 선제골을 터뜨리며 한국의 승리에 공헌했다.

이번 4연전은 황의조에게 반전의 시간이었다. 그동안 대표팀에서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던 황의조는 브라질전 만회골 포함 4경기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특히 브라질전 골은 월드클래스 수비수로 꼽히는 치아구 시우바를 무너뜨리고 골을 기록한 거라 더욱 의미있었다.


자신감이 올라간 황의조다. 황의조는 "오랜 기간 동안 득점이 없었다. 이번 4연전에서 골을 기록해 만족한다"라면서 "스스로에게 50점을 주고 싶다. 완패한 경기도 있었고 추격하는 골을 기록해서다. 많은 배움을 얻었던 경기들이었다.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라고 강조했다.

경기장을 찾아준 팬들에게도 감사함을 잊지 않았다. 황의조는 "나 포함 모든 선수가 팬들의 응원 덕분에 힘을 얻었다. 앞으로도 계속 응원 부탁한다"라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자신의 미래에 대해 입을 열었다. 황의조의 소속팀 보르도는 최악의 시즌을 보내며 강등됐다. 팀 내 최다득점자인 황의조는 여러 팀과 연결되며 이적설이 불거진 상황. 황의조는 "내 의지로 이적을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기다릴 뿐이다. 보르도와 대화를 나눠야 한다. 내가 아는 건 없다"라고 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