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가디언, 손흥민 후보 포함 ''여름부터 콘테였다면 더 넣었을 수도''
등록 : 2022.05.23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이제는 놀랍지도 않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타이틀을 앞세워 올해의 선수 후보에 선정됐다.


영국 언론 '가디언'은 23일 막을 내린 2021/2022 EPL을 정리하며 다섯 명의 올해의 선수 후보를 나열했다. 득점왕을 양분한 손흥민과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를 비롯해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 제로드 보웬(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마르크 쿠쿠렐라(브라이튼)를 선정했다.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올랐다. 노리치 시티와 최종전에서 2골을 넣으며 23호골 고지를 밟은 손흥민은 살라와 함께 리그 최다 득점자가 됐다. EPL은 물론 유럽 5대리그서 아시아 선수가 득점왕을 차지한 건 손흥민이 최초다.


새로운 역사를 쓴 손흥민은 단체마다 선정하는 올해의 선수상의 단골이 됐다. 비록 수상하지 못했지만 EPL 사무국이 뽑은 올해의 선수 후보에 들었고 인디펜던트 소속 기자 12인이 뽑은 베스트11에도 만장일치를 이끌어냈다. 워낙 대단한 활약을 펼쳤기에 엉뚱한 선수를 후보에 넣은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팬 선정 올해의 선수는 질타를 받았다.



가디언은 당연히 손흥민을 포함하며 "23골을 넣으면서 페널티킥은 하나도 없었다"고 높은 필드골 비중을 강조했다. 이어 "마지막 경기서 2골을 넣으며 살라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이번 시즌 토트넘에서 그의 활약은 시즌 베스트 후보로 지명할 만하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득점 영양가도 좋았다. 가디언은 "결정적인 골을 넣는 득점왕인 손흥민은 이번 시즌 골을 넣은 경기서 두 번만 졌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밑에서 더욱 번성한 손흥민이라 여름부터 콘테 감독이 임명되었다면 더 많은 득점을 상상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가디언, 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