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문재인 사저에 생긴 가림막, 하루만에 철거…“숨길 이유 없어”
등록 : 2022.05.14

[스포탈코리아] 문재인 사저에 생긴 가림막, 하루만에 철거…“숨길 이유 없어”


경남 양산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저에 설치됐던 임시 가림막이 하루 만에 사라졌다.

문 전 대통령 사저에 지난 12일 설치됐던 너비 7m가량의 가림막은 13일 사라진 상태다.

사저 관계자는 이날 “임시로 가림막을 설치했는데, 문 전 대통령의 자연스러운 모습 등을 숨길 이유가 없어 치우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해당 가림막은 담장 위로 1.5m 정도 올라왔으며, 사저 내부 대나무 울타리 뒤편에 설치됐었다. 가림막 설치 지점은 언론사 카메라를 통해 문 전 대통령이 반려묘를 안고 있거나, 측근과 대화 나누는 모습 등이 포착된 곳이다.


일각에서는 가림막 설치를 두고 문 전 대통령이 “잊힌 사람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한 발언과 연관 지어 방문객들과 언론의 시선에서 벗어나려 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사저 앞에서 문 전 대통령에 대한 비난 방송을 하던 보수 성향 단체는 집회를 멈췄다. 이 단체는 지난 11일 오후부터 30시간 넘게 문 전 대통령 사저에서 100여m 정도 떨어진 도로에서 확성기와 스피커를 설치한 차량 2대를 세우고 집회를 열었다.

이 단체가 야간에 확성기를 통한 방송을 중단한 것은 경찰 설득과 경고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이후 해당 방송과 관련된 주민 탄원은 4건 접수됐으며 112 신고만 50건 넘게 접수됐다. 이에 경찰은 사생활 침해의 이유를 들어 단체 측에 '일몰부터 오전 7시까지 확성기 사용 제한'을 통보했다.

경찰은 향후 이 단체가 집시법 시행령이 정한 소음 기준(주간 65dB·55dB)을 어기면 소음 중지 명령과 형사입건을 할 계획이다.

다만 단체는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도로에서 다음 달 초까지 집회를 계속하겠다고 신고한 상태다.

사진=뉴시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