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하반기 코로나 재유행 전망…최대 2700명 사망 가능성 ‘충격’
등록 : 2022.04.20

[스포탈코리아] 하반기 코로나 재유행 전망…최대 2700명 사망 가능성 ‘충격’


전문가들이 올해 11월이나 내년 초에 코로나19의 '가을 재유행'이 발생할 수 있고 이 기간 중 사망자가 700명에서 2700명에 달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은옥 건국대 수학과 교수는 질병관리청 주최로 20일 열린 ‘과학 방역을 위한 빅데이터 활용 심포지엄’에서 코로나19 재유행 예상 추이를 발표했다. 예측은 4차 접종자 규모와 연령대에 따라 4개 시나리오로 나눠 발표됐다.

4차 접종자가 전무하다고 가정할 때 피해는 가장 크게 예상됐다. 반대로 전 연령대에 걸쳐 1200만명이 접종받는 시나리오에서 확진자와 중증환자 모두 가장 적게 발생할 것으로 나타났다.


똑같이 400만명을 맞힌다면 60세 이상 고령자에 집중하는 편이 전 연령대에 맞히는 편보다 중환자 억제에 보다 효과적인 반면 확진자 증가 속도는 더 빠를 것으로 나왔다. 정 교수는 “백신 맞길 꺼리는 ‘백신 주저’ 현상이 유행 최대치를 5~20% 증가시킬 수 있다”고 내다봤다.

유행 시기는 하반기로 전망됐다. 올 9~10월 이후 확진자가 늘기 시작해 11~12월쯤 정점을 기록할 것으로 봤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도 “(과거 경험상) 한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으로 지속된 기간은 10~14주”라며 “BA.2(스텔스 오미크론) 우세종화로부터 10~14주 뒤인 올해 하반기 중규모 유행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새로운 변이가 등장하면 100만~120만명 규모의 확진자가 나오고 누적 사망자는 700명에서 최대 2700명 수준이 될 것이라는 예상도 제기됐다.

사진=뉴스1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