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잔인함 알리기 위해 목숨 바쳐” 러시아 총격에 美 언론인 사망
등록 : 2022.03.14

[스포탈코리아] “잔인함 알리기 위해 목숨 바쳐” 러시아 총격에 美 언론인 사망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 서북쪽 외곽의 이르핀에서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과거 뉴욕타임스(NYT)를 위해 일했던 영상 기자 1명이 죽고 1명이 부상했다.

13일 안드레이 네비토프 크이우 지역 경찰청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51세의 세계적으로 유명한 언론인이 이르핀에서 총에 맞았다"며 "사망한 51세 기자 외에도 2명의 특파원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이르핀 관계당국에 따르면 사망한 50대 기자는 NYT 소속 브렌트 르노씨다. 부상자는 현장에서 구조돼 수도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안드레이 청장은 "미국 시민인 브렌트는 침략자의 독창성과 잔인함, 무자비함을 강조하기 위해 목숨을 바쳤다"며 그의 기자 신분증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그러나 현재 NYT 소속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NYT는 성명을 통해 르노 감독에 대한 애도의 뜻을 밝히면서도 "그가 과거 NYT에 기고한 적 있지만 현재 NYT 소속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그는 지난 수년 동안 뉴욕타임스에 재능을 기부한 감독"이라고 덧붙였다.

르노 감독은 형제인 크레이그 르노와 함께 '르노 브라더스'로 활동하며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아이티, 이집트, 리비아 등 분쟁 지역을 찾아 영상물을 만들어 왔다.

그는 지난 2014년 시카고 학교 내부 폭력을 주제로 한 다큐로 방송계 퓰리처상으로 불리는 피바디상을 받기도 했다.

사진=페이스북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