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초반부터 힘 쏟아부었던 중원, 교체가 빨랐다면 어땠을까
등록 : 2021.10.13

[스포탈코리아] 잘 싸웠기에 더 아쉬움이 남는다.


한국은 12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 이란과의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2승 2무를 기록한 한국(승점 8점)은 2위를 지켰다. 3승 1무의 이란(10점)은 선두를 지켰다.

한국은 ‘타도 이란’을 외치며 아자디에 입성했다. 역대 전적에서 9승 9무 13패로 열세인 한국은 2011년 아시안컵 8강전 승리 이후 6경기에서 2무 4패로 승리가 없었다.

아자디 스타디움에서는 더 어려웠다. 최근 3연패를 포함해 2무 5패. 1974년 이후 47년째 승전보를 전하지 못했다.


징크스를 깨려는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활발한 모습을 보였다. 상대 진영에서 적극적인 1차 압박을 통해 재탈취 및 공격을 지연했다. 후반전 체력 문제가 우려될 정도였다. 특히 경기가 치러진 곳은 고지대로 유명한 아자디.

정우영과 황인범의 활약은 좋았다. 정우영은 수비진 앞에 자리해 저지선 역할을 충실히 했다. 길목을 보는 위치 선정과 신체 조건을 활용한 헤더로 상대 공격을 끊었다.

손흥민의 선제골 이후 거세진 이란의 공세에는 수비 역할에 치중했다. 후반 19분 역습 상황에서 빠르게 수비에 가담해 메흐디 타레미의 크로스를 끊어냈다. 이어진 상황에서도 결정적인 헤더로 공을 걷어냈다.

정우영이 수비적인 역할을 했다면 황인범은 공수 연결 고리를 수행했다. 황의조를 향한 과감한 전진 패스로 물꼬를 텄고 공격 작업에 속도를 더했다. 황의조와 손흥민이 집중 견제를 받는 상황에선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힘을 보탰다.

그러나 후반 중반 이후 팀이 전체적으로 느려졌다. 전반적인 활발함은 찾기 힘들었다. 특히 중원을 중심으로 잦은 실수로 공격권을 헌납했다. 위태위태하던 한국은 결국 후반 31분 알리레자 자한바크슈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실점 이후 나상호와 이동경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이전보다 생기를 찾은 한국은 다시 안정을 찾았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기도 했다. 늦었던 선수 교체 결정이 더 아쉬워지는 순간이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