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완패+슈팅 0’ 처참한 데뷔전… “바르셀로나 역량 갖추지 못한 선수”
등록 : 2021.09.15

[스포탈코리아] 루크 데 용(FC 바르셀로나)에게는 더욱 비참한 경기였다.


바르사는 15일 오전 4시(한국 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누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0-3으로 대패했다. 바르사는 유효슛이 없을 정도로 뮌헨에 밀렸다.

사실 이 경기는 ‘리벤지 매치’로 이목을 끌었다. 바르사는 2019/2020시즌 UCL 8강에서 뮌헨에 2-8로 굴욕적인 패배를 맛봤다. 소위 ‘2-8 참사’로 불리는데, 이번이 대패 이후 첫 맞대결이기에 복수 기회였다.

하지만 바르사는 경기 내내 밀렸다.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고, 끌려다녔다. 전반 34분 토마스 뮐러에게 골을 내준 바르사는 후반에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에게 멀티골을 허용했다. 실력 차가 현격히 느껴지는 경기였다.

누구보다 바르사 유니폼을 입고 첫 경기를 치른 데 용에게 최악의 기억으로 남았을 듯싶다. 데 용은 이적시장 마감날 바르사 이적에 성공했다.

그러나 환영을 받지 못했다. 바르사 팬들에게는 앙투안 그리즈만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복귀가 더 큰 관심거리였고, 데 용에게는 눈길을 주지 않았다. 그도 그럴 것이 데 용은 지난 시즌 세비야에서 4골을 넣는 데 그쳤다. 더욱이 바르사 스타일의 공격수도 아니기에 당연한 반응이었다.

이번 뮌헨전은 데 용에게 데뷔전임과 동시에 자신을 알릴 경기였으나 큰 성과를 내지 못했다. 멤피스 데파이의 파트너로 나선 데 용은 67분여를 소화하며 슈팅을 때리지 못했다. 공중볼 경합 성공 2회 정도가 그나마 눈에 띄는 수치다. 그만큼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영국 매체 ‘90MIN’은 경기 후 평점을 부여했는데, 당연히 바르사 선수들의 점수가 낮았다. 5점대가 많았다. 그런데 데 용은 3점으로 양 팀 통틀어 최하점을 받았다. 매체는 “그는 바르사에서 뛸 역량을 갖춘 선수가 아니다. 너무 느리고, 활발하지 않다”며 혹평했다.

UCL에서 참패를 맛본 바르사는 오는 21일 그라나다와 스페인 라리가 5라운드를 치른다. 데뷔전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인 데 용이 경기에 출전할지 관심이 쏠린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