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SON-케인vs시우바-주마, 최대 격전지” (英 매체)
등록 : 2020.11.29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영국 현지 매체가 토트넘 홋스퍼의 창과 첼시의 방패를 최대 격전지로 꼽았다.


토트넘은 30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첼시를 상대로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선두 리버풀(21점)이 승점 1점을 추가하는데 그친 상황이기에 2위 토트넘(20점)과 3위 첼시(18점)엔 놓칠 수 없는 기회다.

결전을 하루 앞두고 ‘토크 스포츠’는 주요 포인트 3가지를 짚었다. 세르히오 레길론(토트넘)과 하킴 지예흐(첼시)가 펼칠 측면 대결,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토트넘)와 메이슨 마운트(첼시)의 중원 대결에 이어 손흥민-해리 케인(이상 토트넘)의 창과 치아구 시우바-커트 주마(이상 첼시)의 방패를 말했다.

매체는 “무엇보다 가장 흥미로운 맞대결은 손흥민-케인과 첼시 중앙 수비수의 충돌이다. 올 시즌 토트넘의 21골 중 16골을 책임진 두 선수를 막아낸 팀은 거의 없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도 득점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시즌 첼시였다면 큰 문제가 됐을 것이다. 하지만 기존의 주마에 새로 영입한 시우바는 서로를 아주 잘 이해하며 능숙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토크 스포르트’는 “케인이 수비를 끌고 내려온 뒤 손흥민이나 스티븐 베르흐베인(토트넘)에게 공을 연결할 때 은골로 캉테(첼시)와 같은 선수의 도움이 필요할 것이다”라며 창과 방패의 충돌을 예고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