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맨유, 포그바↔이 선수 스왑딜 제안했다 '퇴짜'
등록 : 2020.05.25

[스포탈코리아] 김민철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폴 포그바(27) 처분을 두고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영국 ‘더 선’은 25일(한국시간) “맨유는 인터밀란에 포그바와 밀란 슈크리니아르(25)의 스왑딜을 제안했으나 거절 당했다”라고 보도했다.

포그바의 처분은 맨유의 올여름 최우선 과제로 꼽힌다. 포그바는 8,900만 파운드(약 1,300억 원)의 이적료에 걸맞은 활약을 아직까지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실정.

올레 군나르 솔샤르(47) 감독 부임 이후에도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포그바는 잔 부상에 시달리며 올 시즌 리그 7경기 출전에 그쳤다. 이를 두고 꾀병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솔샤르 감독은 최근 인터뷰를 통해 “멍청이를 데리고 있는 것 보다 선수단에 구멍이 뚫리는 편이 낫다”라며 팀에 도움이 되지 않는 선수를 가차 없이 내칠 것임을 암시했다.

포그바가 그렇게 될 가능성이 높다. 포그바는 계약 기간 1년을 남겨뒀음에도 아직까지 재계약에 서명하지 않았다.

맨유는 다른 선수의 영입을 위해 포그바를 활용할 계획이다. 센터백 보강을 위해 슈크리니아르와 포그바의 스왑딜을 제안했다.

거래가 성사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 이탈리아 저널리스트 파올로 파가니에 따르면 인터밀란은 재능 있는 센터백을 맨유로 보낼 의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